HOME > 종합 > 주요기사

[NEW 신생업체] 데얼, 현지투어·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제공

30개국 2000개… ‘실시간 예약’ 확대

  • GTN 윤영화 기자
  • 게시됨 : 2017-03-10 오후 5:59:30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지난 2014년 7월 론칭한 ‘데얼(THERE)’은 현지 투어와 액티비티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행의 필수 요소는 항공, 숙박, 현지 액티비티다. 이 중 항공과 숙박 예약 플랫폼은 익스피디아, 카약, 에어비앤비 등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지만, 현지 액티비티 예약을 대표하는 플랫폼은 부족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두터운 여행 수요 중 데얼의 주 타깃은 여행지 결정, 항공권 예약, 숙박 예약을 마친 ‘자유여행자.’ 그래서 데얼에서 찾을 수 있는 현지 액티비티도 교통패스, 액티비티 예약, 공연 티켓, 맛 집 쿠폰, 투어 가이드, 관광지 입장권 등 영역을 넘나든다. 현재 전 세계 30개 지역의 2000개 액티비티를 예약할 수 있다.


최근 데얼은 홍콩과 마카오를 오가는 교통수단인 터보젯 페리의 실시간 예약도 완벽 제공하게 됐다. 그동안 데얼은 터보젯 페리 예약을 수작업으로 처리해왔으나, 터보젯 페리 본사와의 이번 연동 작업을 통해 자동화에 따른 실시간 예약 개발 작업에 착수, 개발 및 테스트를 거쳐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김용우 데얼 개발팀장은 “대부분의 업체들이 터보젯 페리를 수작업 처리를 하고 있고, 자동화를 하더라도 바우처 발행에 시간 격차가 있어 완전 자동화에 이르지 못했다”며 “앞으로 터보젯 페리 탑승자는 데얼 모바일 앱을 통해 터보젯 터미널에서도 매표소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실시간 예약을 하고 바로 탑승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데얼은 싱가포르, 태국, 홍콩 등 상품에 대한 실시간 예약 개발 작업도 마무리 단계를 거치고 있으며, 실시간 예약 상품도 대폭 늘릴 예정이다. 또 이러한 실시간 예약 서비스를 통해 상품을 필요로 하는 여행사들도 판매할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홈페이지: www.okthere.com
<정리=윤영화 기자> movie@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삼호관광, 사옥 이전 1주년... LA 무료관광 이벤트
[종합] 탐스, 태국 ‘에어포텔’ 한국 GSA 선정
[종합] 내달초 항공회담 개최, ‘인천~파리’ 증편 되나
[종합] 근거리·단기간 여행 뜬다
[마케팅] 마카오관광청, ‘한국인 87만명 유치’ 목표
[호텔리조트] ‘하이난 고급여행’ 향수만 리조트
[종합] 익스피디아, ‘2019년 항공여행 전망’ 발표
[종합] 1월 신문광고 전년 대비 10.6% 감소
[종합] ‘시타딘 베이시티 마닐라’ 오세요
[랜드] 미얀마 ‘무비자 입국’ 허용, 패키지 시장엔 영향력 없어
많이 본 기사
[프로모션] 프로모션 NEWS
[프로모션] 와이파이도시락 인기
[프로모션] 유레일 타고 여행
[프로모션] 세부 퍼시픽 올해 신형 항공기 12대 도입
[프로모션] ‘쌀&사케의 고장’ 니가타서 한잔… 하나투어, 관련상품 출시
[프로모션] ‘레고 무비2’ 캐릭터로 재밌게… 터키항공 기내 안전 동영상 ‘화제’
[프로모션] ‘한국관광객 200만명’ 목표
[마케팅] 에어아시아, UFC와 통합 파트너십 연장
[마케팅] 비엣젯항공, 푸꾸옥-홍콩 국제노선 취항
[종합] ‘5060’ 프리미엄 상품 뜬다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