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주요기사

[종합] 다낭 한국사무소 개소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7-12-01 오후 4:27:28 | 업데이트됨 : 3일전

 

 

베트남 정부 관광국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17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1%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한국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발맞춰 베트남의 다낭(Da Nang)시가 지난 10월 다낭관광청 한국 사무소를 개설했다.

 

 

노태호 다낭관광청 한국 사무소 대표는 “다낭은 올해 200만 명의 외국인을 포함해 650만 명의 방문객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관광 및 서비스 분야에서 83건의 투자 프로젝트를 수행중이며 관광 관련 투자 금액만 73억 달러(한화 8조3000억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다낭은 오는 2020년까지 900만 명의 관광객을 맞이하는 관광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숙박 시설 및 교통 기반 시설에 대한 꾸준한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소개 및 관광 서비스 상품을 홍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해상 관광, MICE 관광, 문화 역사 관광 등에 중점을 두고 고원 지역, 메콩 델타 등 주변 지역과의 관광 연결 고리를 구축하고 있다.

 

 

노 대표는 “숙박 및 교통 기반 시설 확충과 관광 서비스 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주요 호텔에 한국인 직원을 배치하는 등 한국인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도 개선하고 있다”라며 “다낭에서 지난달 11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세계적인 도시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안아름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국격 먹칠하는’ 블랙 컨슈머
[종합] 에어프랑스 한국취항 35주년
[종합] 티웨이항공 88.7%로 우세
[종합] KATA, ‘관광회의’ 참가
[관광스타트업 기업] 청소년 배낭여행 전문… 함께 만들어가는 탄뎀
[관광스타트업 기업] 반려동물과 어디든지 여행갈 수 있어요
[관광스타트업 기업]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딜, 트립딜
[관광스타트업 기업] 사업성 공동모색… ‘민관 협력관계 극대화’ 전력
[관광스타트업 기업] 현지를 위한 ‘완벽한’ 온라인 플랫폼
[현장] “우리나라 경주와 같은 도시 타이난”
많이 본 기사
[전략] 르블랑 리조트와 로스카보스에서 즐기는 다양한 축제
[전략] 모두투어, 호주 상품전 열어
[항공] KE, 델리 화물기 취항
[항공] 향후 20년간 1인당 여행횟수는 2.5배 늘어나
[종합] 비투비와 함께 하는 전통시장 투어 실시
[항공] 캐세이패시픽, ‘홍콩항공권+디즈니랜드’ 패키지
[종합] 서울시-서울씨티투어 다문화 한부모가족 DMZ관광 협약 체결
[항공] ‘예약 서두르세요’ 항공권 특가세일 잇따라
[항공] ‘꽃보다 특가 리턴즈’ 터키항공, 내달 6일까지 할인
[종합] 여행업 법률 설명회 자문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