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종합]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8-01-05 오후 6:00:09

지난해 안보 및 외교 등의 문제로 방한 중국시장이 침체기를 맞았었지만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인센티브 단체 방한은 크게 늘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총 20만586명으로, 27만277명이었던 2016년 대비 25.8%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2016년 대비 24.8% 증가한 18만3307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베트남(5만6246명, 90.5%), △필리핀(4855명, 128.7%) △말레이시아(1만6681명, 27.3%) 등 동남아 주요 지역들의 증가세가 돋보였다. 그동안 방한 인센티브 실적이 미약했던 인도, 미얀마, 터키, 러시아 등도 상승세를 보여 향후 신규 인센티브시장으로써 두각을 나타냈다. 박철범 한국관광공사 미팅인센티브팀장은 “2017년에는 신흥 전략시장의 인센티브단체 유치 증진을 위해 기존 지원제도의 폭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방한 매력을 어필했다”며 “특히 지난해 6월과 11월 대만과 베트남에서 실시했던 인센티브로드쇼에 최대 규모의 기관과 업계가 참여해 현지에서도 큰 호평을 받아 앞으로 지속적인 방한수요 창출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지난해 관광업, 전 세계적으로 호황
[종합] 필리핀항공, 인천·부산~팔라완 직항 신규취항
[종합] 참좋은여행, ‘터키일주 9일’ 상품 6900콜 달성
[랜드] 투어마트, AC연합으로 캐나다 전 지역 누린다
[종합] BSP 항공권 실적파악 못한다
[종합] 주간 탑승률 분석(2018.4.1~4.7)
[Interview] 최용훈 서울시 관광정책과 관광산업지원팀장
[호텔/리조트] 찰스 척 애보트(Charles Chuck Abbott) 프린스 와이키키 총지배인
[종합] 미주 한인관광업계 ‘쾌거’ 삼호관광,사옥 완공
[골프] 당신이 원하는 힐링골프 ‘히토요시’
많이 본 기사
[분석&통계] 대리점 대비 토종여행사 발권력 줄어
[현장] 태국, 새로운 색을 찾다
[분석&통계] 영남권 주민 1320만 명 선, 출국 내국인 2~3% 비율 차지
[분석&통계] 김해 출발 일본 노선, 대부분 탑승률 90% 상회
[종합] 과열경쟁·낮은 수수료·덤핑… ‘위기의 상용여행시장’
[분석&통계] 잇따른 부산발 신규취항에 다양한 상품 눈길
[종합] 미주 한인관광업계 ‘쾌거’ 삼호관광,사옥 완공
[종합] 비엣젯항공, ‘대구~다낭’ 등 상품설명회 개최
[종합] 한국-중국 길림성 관광 기업 간담회 열려
[분석&통계] 최근 5년간 최저 성장률 기록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