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종합]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8-01-05 오후 6:00:09

지난해 안보 및 외교 등의 문제로 방한 중국시장이 침체기를 맞았었지만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인센티브 단체 방한은 크게 늘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총 20만586명으로, 27만277명이었던 2016년 대비 25.8%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2016년 대비 24.8% 증가한 18만3307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베트남(5만6246명, 90.5%), △필리핀(4855명, 128.7%) △말레이시아(1만6681명, 27.3%) 등 동남아 주요 지역들의 증가세가 돋보였다. 그동안 방한 인센티브 실적이 미약했던 인도, 미얀마, 터키, 러시아 등도 상승세를 보여 향후 신규 인센티브시장으로써 두각을 나타냈다. 박철범 한국관광공사 미팅인센티브팀장은 “2017년에는 신흥 전략시장의 인센티브단체 유치 증진을 위해 기존 지원제도의 폭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방한 매력을 어필했다”며 “특히 지난해 6월과 11월 대만과 베트남에서 실시했던 인센티브로드쇼에 최대 규모의 기관과 업계가 참여해 현지에서도 큰 호평을 받아 앞으로 지속적인 방한수요 창출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국격 먹칠하는’ 블랙 컨슈머
[종합] 에어프랑스 한국취항 35주년
[종합] 티웨이항공 88.7%로 우세
[종합] KATA, ‘관광회의’ 참가
[관광스타트업 기업] 청소년 배낭여행 전문… 함께 만들어가는 탄뎀
[관광스타트업 기업] 반려동물과 어디든지 여행갈 수 있어요
[관광스타트업 기업]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딜, 트립딜
[관광스타트업 기업] 사업성 공동모색… ‘민관 협력관계 극대화’ 전력
[관광스타트업 기업] 현지를 위한 ‘완벽한’ 온라인 플랫폼
[현장] “우리나라 경주와 같은 도시 타이난”
많이 본 기사
[분석] 논란에도 끄덕없는 대한항공 탑승률
[분석] 제주항공 다낭노선 94%로 최고 탑승률 기록
[분석] 에어서울 탑승률 1위 LCC 고공행진 여전
[전략] 유레일, 브랜드 캠페인 영상 선보여
[전략] 사랑나눔여행으로 온정 전달
[전략] 세계적인 철인 3종 경기 <아이언맨 70.3> 개최
[현장] 새로운 보석, 조호르바루/ 평화와 화합의 나라 싱가포르
[랜드사] 땡처리닷컴, 국내 항공 예약 시스템 ‘제다’ 오픈
[분석] 전형적인 비수기 대형행사로 고전 가격경쟁 통해 탑승률 증대 안간힘
[랜드사] 트래버스, 태국 방콕에서 워크숍 가져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