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 > FIT/OTA

[채널]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 국내숙박 시장까지 위협

해외 숙박 구매시,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 이용 70%

  • GTN 손민지 기자
  • 게시됨 : 2018-05-11 오후 4:51:36

에디터 사진

 

 

 

 

OTA와 메타서치 서비스 등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의 성장세가 심상치 않다. 해외여행 숙박 시장의 70%를 장악한데 이어 국내여행에서도 기세를 키워가고 있다. 기존 온라인 종합 쇼핑몰인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도 여행시장에 가세했지만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의 독주는 막을 수 없어 보인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지난 1년 간 1박 이상의 국내여행 또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에게 숙소를 어떻게 예약/구매했는지를 묻고 분기별로 결과를 정리했다.

 

 

 

△국내여행;

 

 

최근(올해 1/4분기) 국내여행을 위한 숙소 예약/구매는 ‘숙박업체에 직접 예약/구매’가 46%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숙박예약 전문 웹사이트/앱, OTA, 메타서치 서비스 등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이 26%,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등을 포함한 ‘온라인 종합 쇼핑몰’이 16%였다.

 

 

종합여행사는 3%, 기타 8%로 크지 않았다. 여전히 국내 숙박은 유통채널을 거치지 않고 직접 전화하거나 현장에서 바로 구매하게 되는 경우가 많으나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2/4분기와 비교하면 숙박업체에서의 직접 예약/구매는 5%p 감소한 반면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은 7%p 증가했다.

 

 

△해외여행;

 

최근(올해 1/4분기) 해외여행 시 숙박의 예약/구매는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이 70%로 확실한 강세였다. 다음은 ‘숙박업체에 직접 예약/구매’가 15%, ‘종합여행사’ 7%, ‘온라인 종합 쇼핑몰’ 4%의 순이었다. 지난해 2/4분기와 비교하면 1년이 채 되지 않은 기간 동안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은 무려 9%p가 증가했고 ‘숙박업체에 직접 예약/구매’와 종합여행사가 각 5%p, 3%p 줄었다.

 

 

숙박 예약/구매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었고 국내와 해외 모두에서 ‘여행상품 예약전문 채널’의 약진, 숙박업체 직접 판매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손민지 기자> smj@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마이리얼트립, 170억 투자 유치
[종합] 내국인도 ‘도심 공유숙박’ 이용 가능
[종합] ‘더 안전해졌습니다’… 토파스, ‘PCI DSS 레벨1’ 인증
[종합] 대주항운 인사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끊임없는 도전’ 온라인투어 19주년
[랜드] 일정, 목적지 다양… 모노 상품까지 출시
[골프] 태풍에 중단된 사이판 골프 재가동
[주식분석] ‘희비 엇갈렸던’ 2018년…올해 여행주 전망은 ‘맑음’
[종합] 멕시코 홍보업무, 대사관에서 맡는다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