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목생도사 전생현사”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9-05-23 오후 6:23:53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고객들이 여행정보에 대해 눈과 귀가 멀었던 시절, 별다른 노력 없이도 짭짤한 수익을 올렸다.

 

 

그 때를 회상하며 이런 말들을 많이 한다. “왕년엔 내가 말이야…!” 군대시절 회상하듯 호시절 여행이야기는 그칠 줄 모른다.

 

 

그렇게 나름 여행시장에 베테랑이라고 자부해 온 여행사 사장들의 자존심이 요즘은 구겨질 대로 구겨져 있다. 수십 년 간 여행사를 운영해 온 본인들의 아들, 딸들조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직접 항공사의 저렴한 요금을 예약한다. 호텔 비교사이트를 통해 호텔을 잡고, 현지 단품상품도 여행 전 미리 예약한다.

 

 

싸게 해외여행을 가겠다는데 뭐라고 딱히 나무랄 수도 없다. 조금만 부지런히 검색하면 훨씬 더 저렴하게 해외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데 굳이 부모가 운영하는 여행사를 통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부모입장에서는 조금 섭섭하기도 하지만, 요즘 젊은 층의 여행패턴이 그러니 애써 이해하려는 모습이 역력하다.

 

 

어림잡아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10명 중 7?8명은 여행사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들이다.

 

 

몇 해 전까지만 하더라도 이들 중 절반은 여행사를 직·간접적으로 이용해 왔다. 그러나 이제는 여행사와 랜드사의 주요 업무인 발권·수배·지상업무를 고객이 알아서 하는 시대가 됐다. 여행사 이용률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한 추세다. 여행사의 역할은 갈수록 줄어들게 되고, 근근이 버텨오던 여행사들도 문을 닫거나 전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행업계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곧 3000만 명 아웃바운드 여행시대가 열린다. 시대가 바뀐 만큼 이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금부터라도 여행사의 손길을 간절히 원하는 새로운 업무영역을 고민하고 개척해야 할 때다. 발권·수배·지상업무가 여행사의 고유 업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더더욱 고객들이 넘보지 못할 더 깊은 전문영역 개발에 매진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소위 꼰대(?)적 사고방식 탈피가 우선이다. 왕년 운운하며 남 탓만 하는 사람들보다, 내년 내후년의 시장흐름에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고객의 니즈를 찾아 고민하는 분들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

 

 

골프와 관련된 사자성어 중 ‘목생도사(木生道死)’라는 말이 있다. 볼이 나무를 맞으면 살고 카트 도로를 맞으면 죽을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여행업계에서는 ‘전생현사(專生現死)’가 딱 어울릴 것 같다. 전문성을 키우면 살 것이요, 지금 이대로 가다가는 죽을 것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조직개편 그후
‘쉬운 결제방식’이 고객의 지갑을 연다
여행마스터, 창립 10개월만에 내홍 휩싸여
하나·모두, 8월 실적 하락
‘아시아나 매각’ 예비입찰 마감… 새 주인은 누구?
위기해결은 ‘선택&집중’
노랑풍선, 18주년 기념식… ‘더 힘냅시다’
아비아렙스코리아 조직개편
‘여행업계 의인’ 이기현씨 화제
인도 전자비자 변경요금 발표… 인도로드쇼 설명회 개최
이번호 주요기사
국적 LCC ‘옛날이 몹시 그립습니다’
창립 1년도 안됐는데… 내홍 휩싸인 여행마스터
‘직원들이 떠안은’ 모객률
진에어, 국토부에 ‘제재 해제’ 공식 요청
프리랜서 인솔자가 현지에서 다쳤을때 여행사 보상 범위는?
여행업계에 관광기금 150억 특별융자
관광청 뉴스레터, ‘홍보 효과는 미미’
온누리투어 ‘베트남(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129콜 달성
‘커플들의 숨은 명소’ 사프란볼루
‘잘츠부르크의 가을놀이’ 알파인 써머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