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News

네이버, ‘패키지 여행 채널’ 진출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6-17 오전 8:35:36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넓은 고객층 유입’… 대다수 여행사 입점

‘평균 5%대 높은 수수료’가 큰 걸림돌

 

 

네이버가 패키지 시장에 뛰어들었다. 항공권 판매 플랫폼 운영에 이어 패키지여행상품 시장에도 진입하면서 사업 분야를 계속해서 확장해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일부 주요 여행사들이 네이버에 입점했다. 네이버 입점을 통해 더 넓은 고객층의 유입과 매출 상승의 효과를 얻기 위한 선택인데 수수료 부담이 너무 과중하다는 불만이 여행사 관계자들에게서 제기되고 있다. 네이버 수수료는 여행사마다 다르지만 최대 5%로 책정돼 있다. 여기에 네이버페이 등 카드 수수료만 거의 2%에 달한다.

 

 

한 여행사 고위 인사는 “네이버 입점은 판매 채널이 확대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보지만 수수료는 너무 높은 것이 사실”이라며 “많이 팔리면 수수료가 그만큼 많이 부과될 테니 많이 팔려도 걱정, 안 팔려도 걱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최근 네이버페이의 해외 간편 결제 서비스로도 진출하는 등 네이버페이의 보급을 늘리는 추세다. 네이버페이의 결제가 더 늘어나면 수수료는 더 높아질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카드 결제 수수료뿐만 아니라 플랫폼마다 여행사에 부과하는 수수료도 계속해서 오르고 있다. 올 초 스카이스캐너가 입점 여행사에 판매수수료를 올리면서 여행사들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었다.

 

 

한 여행업 관계자는 “네이버가 단순 가격 비교를 넘어서 패키지상품의 판매채널이 되겠다는 것인데 고객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패키지 상품의 주요 판매 채널로 네이버가 자리매김할 수 있으려면 고객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 고객들에게 네이버라는 판매 채널만의 차별화를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네이버의 패키지 시장 진출과 관련해서 네이버 항공권 서비스가 재조명받고 있다. 입점 갈등과 보이콧 사태 등 논란이 많았지만 입점 업체들에 따르면 네이버 항공권을 통한 유입 비중이 높은 편이다.

 

 

한 여행사 항공사업부 관계자는 “확실히 대중들에게 노출이 많이 돼있는 채널이라 유입도 크다”며 “여행업이 급변하고 있기 때문에 네이버 등 경쟁력 있는 판매 채널 강화에 주력하겠지만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이들의 행보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양무승 서울시 관광명예시장 관광 금훈장 수상
숨겨진 블루오션 ‘장애인 전용 상품’ 육성해야
곤두박질 치는 여행주
노랑풍선, ‘사이판 PIC’에 전용 사무실
이주의 여행사, 항공사 동향 및 주가
친환경 생태관광도시, ‘울산’
TV홍보 효과, 캐나다 시장 활성화 기대
참좋은여행 ‘다낭4/5일’ 7440콜 달성
공급 UP, 운임 DOWN ‘알짜 노선’ 몽골
많이 본 기사
클락에도 관광코스가 있다
위기가 기회다7 - 성공적인 인도 여행업 사례
[위클리 홈쇼핑] 참좋은여행 ‘다낭4/5일’ 7440콜 달성
공급은 UP, 운임은 DOWN ‘알짜 노선’ 몽골
“TASF 많이 받아내자” ‘항공 클래스’ 가격 조작
양무승 서울시 관광명예시장 ‘한-프랑스 우호 기여’ 관광 금훈장 수상
숨겨진 블루오션 ‘장애인 전용 상품’ 육성해야
‘여행사 할부거래업 등록’
비엣젯항공, 부산~나트랑 직항
서울관광재단, ‘관광편의시설 향상’… 최대 1000만 원 지원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