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무의미한 성수기···기대감 없는 8월

7월 하나·모두투어 실적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8-02 오후 7:44:08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여러 악재가 겹치며 대형여행사 실적이 7월에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실적 하락에 8월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대폭 줄었다. 올해는 성수기도 무의미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나투어가 발표한 지난 7월 자사 해외여행수요는 24만1000여 명으로 지난해 대비 14.4% 감소했고 모두투어는 12만8000여 명으로 지난해 대비 12.6% 감소했다.

 

 

하나투어의 목적지 비중은 동남아가 40.1%로 가장 높았고 일본(27.2%)>중국(13.0%)>유럽(11.4%)>남태평양(5.2%)>미주(3.0%) 순이었다. 이 중 일본은 작년 동월 36.5%였던 여행객 비중이 9.3%P 줄어들었다.

 

 

반면, 동남아 중에서도 여행객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여행지는 태국 치앙마이로 전년 대비 151.3%가 증가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수요가 가장 상승한 지역은 유럽으로 5.6%가 증가했고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최근 이슈로 시끄러운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은 전년 대비 36.2%가 감소했다.

 

 

모두투어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목적지 비중으로는 동남아가 38.8%로 가장 높았고 일본(24.6%)>중국(17.1%)>유럽(11.3%)>남태평양(6.1%)>미주(2.2%) 순이었고 상품 판매 성장률로는 중국이 전년 대비 7.1%가 성장하는 등 가장 성장률이 높았고 38.3%가 감소한 일본이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양사의 항공권 판매량은 하나투어가 21만7000여 건, 모두투어가 14만6000여 건을 기록하면서 선방했다. 특히 모두투어는 항공권 판매에서 일본을 제외한 전 지역이 높은 성장을 기록하며 월간기준 역대 최대판매라는 성과를 거뒀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4만 원대’ 모두투어 ‘2만 원대’… ‘무너졌다’
‘우리나라를 제대로 알자’… 인바운드 시장까지 확장
모두투어 여행박람회, 일본관은 없다
‘UAE 증편’ 무산
양준용 보물섬투어 대표이사
동계시즌 클락노선 늘어난다
‘애물단지’된 일본노선… 3분기도 위태롭다
오히려 지금, 내 사람 챙기기에 집중할 때
상반기 홈쇼핑 ‘최다방영’ 아시아나·KRT
“여행업계 큰 별 지다”
이번호 주요기사
‘데이터풀 활용… 항공사업채널 넓히겠다’
맞춤 수제화…서핑체험 LCC, 직원케어 ‘눈길’
‘창립 58주년’ 한진관광, 23일까지 퀴즈이벤트 실시
방한외래객 147만6218명, 전년 대비 15.1% 증가
2019년 6월 여행통계 방한 외래객 15% 증가
일본 방문객 줄어들자 대체지역 플러스 성장
관광수지 적자, 또 늘어날까
방콕부터 치앙마이까지… 익숙하면서 새로운 태국 여행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인솔
크루즈 여행 시 뜻하지 않은 사고 대처법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