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여행업계 큰 별 지다”

정운식 서울항공회장 별세…향년 85세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9-08-12 오전 10:32:28 | 업데이트됨 : 1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정운식 서울항공여행사 회장이 지난10일 자택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故정회장의 갑작스런 별세소식이 전해지자 업계 관계자들은 ‘여행업계 큰 별이 졌다’며 안타까움과 애도를 표했다.

 

애초 외교관을 꿈꿨던 故정회장은 우연한 기회에 56년 美 국무성 경제협조처(USOM) 여행담당을 맡으면서 여행업계와 첫 인연을 맺었다. 정회장은 70년 노스웨스트항공을 거쳐 1971년 서울항공여행사를 설립해 본격적인 지도자의 길을 나섰다. 94년부터 9년간 한국일반여행업협회장을 역임하면서 사무실 확보 등 협회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는데 공을 세웠고, 그 공을 인정받아 여행인으로서는 최초로 2002년 세계관광의 날에 금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이후 관광업계 대표단체인 한국관광협회 중앙회 회장에 당선되면서 정회장은 본인의 회사보다 업계 발전에 헌신하는 등 ‘여행·관광업계 철인’이라는 칭송을 받기도 했다.

 


정회장은 본지와의 마지막 인터뷰를 통해 “여행인으로 살면서 참 행복했다”라며 “지구를 100바퀴나 돌며 60년 여행인으로서의 활동이 우리나라 관광발전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된 듯해 뿌듯한 심경이며 앞으로 후배 여행인들도 서로 상부상조해서 보다 더 발전하는 여행업계를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류동근국장>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조직 슬림화’… 항공업계도 변하고 있다
대한항공, 한국지역본부와 서울여객지점 통폐합
‘여행상품 베끼기’는 악행입니다
‘40개 새로운 길’ 열립니다
관광인산악회, 소백산 비로봉 오르다
마일리지 투어 인기
가오슝 신규취항, 제주항공 탑승률 1위 차지
웃음 가득했던 ‘로얄캐리비안크루즈의 크루즈 나잇’ 행사
"두바이+스페인+포르투갈’
아비아렙스 ‘하와이관광청 한국사무소’ 재선정
이번호 주요기사
영국항공 운임&상품 세미나 개최
에어부산, ‘울산~화롄 부정기편’ 취항
인도 LCC ‘인디고항공 GSA’에 미방항운
국적 항공사는 ‘사면초가’
타이항공, 이원구간 늘리고 신규취항 확대한다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베트남 북부
‘중국 자유여행’ 어렵지 않아요
온누리투어, ‘베트남(다낭&호이안) 5일’ 1만200콜 달성
주간탑승률
프랑스의 낭만 KRT 프리미엄 상품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