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하나·모두, 8월 실적 하락

현실된 ‘슬픈 예감’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9-06 오전 9:20:09 | 업데이트됨 : 6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역대 최악의 8월이다. 지난 2일 공개된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8월 실적이 성수기가 무색하게 떨어졌다. 일본, 홍콩 여행 수요가 감소한 것이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하나투어가 분석한 자사 데이터에 따르면 일본 수요는 전년 대비 76.9% 감소했고 홍콩도 68%가 줄었다. 8월 여행 목적지 비중에서 일본이 전년 대비 23.5%p 감소하면서 동남아, 중국에 이어 유럽과 공동 3위로 하락했고 일본 수요를 흡수한 동남아가 전년 대비 15.2%p 증가한 49.9%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컸다.

 

 

모두투어의 일본 수요는 83.3% 하락하면서 지역별 비중이 전체의 7%에 그쳤다. 유럽(12%)보다도 비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남아는 47.7%, 중국은 23.9%를 기록했고 수요도 전년 대비 상승했다. 항공권 판매는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중국, 미주, 남태평양 은 50% 내외의 큰 성장세를 기록해 여행상품과 대조를 보였다.

 

 

하나투어의 2019년 8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량 19만5000여 건 미포함)는 전년 동월 대비 30.5% 감소한 20만6000여 명을 기록했고 모두투어의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29% 감소한 10만6000명을 기록, 항공권 판매량은 35% 성장한 14만3000건을 기록했다.

 

<김기령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조직개편 그후
‘쉬운 결제방식’이 고객의 지갑을 연다
여행마스터, 창립 10개월만에 내홍 휩싸여
하나·모두, 8월 실적 하락
‘아시아나 매각’ 예비입찰 마감… 새 주인은 누구?
위기해결은 ‘선택&집중’
노랑풍선, 18주년 기념식… ‘더 힘냅시다’
아비아렙스코리아 조직개편
‘여행업계 의인’ 이기현씨 화제
인도 전자비자 변경요금 발표… 인도로드쇼 설명회 개최
이번호 주요기사
국적 LCC ‘옛날이 몹시 그립습니다’
창립 1년도 안됐는데… 내홍 휩싸인 여행마스터
‘직원들이 떠안은’ 모객률
진에어, 국토부에 ‘제재 해제’ 공식 요청
프리랜서 인솔자가 현지에서 다쳤을때 여행사 보상 범위는?
여행업계에 관광기금 150억 특별융자
관광청 뉴스레터, ‘홍보 효과는 미미’
온누리투어 ‘베트남(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129콜 달성
‘커플들의 숨은 명소’ 사프란볼루
‘잘츠부르크의 가을놀이’ 알파인 써머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