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여행마스터, 창립 10개월만에 내홍 휩싸여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9-10 오전 9:43:13 | 업데이트됨 : 4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제3의 홀세일러를 표방하며 지난해 11월 창립한 여행마스터가 창립 한지 10개월여 만에 대주주측과 현직 대표들간에 소송전이 예상되는 등 내홍에 휩싸였다. 

 


여행마스터 대표및 경영진은 투자를 맡고 있는 대주주측에 최근 경영, 인사 및 자금관련 문제점을 개진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지난주 여행마스터 대주주측에서 현직 대표인 김 某대표를 정직시켰고 금주 주주 총회에서 해임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세부 분쟁 사안과 관련해 대표측에서는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 대표는 “여행마스터 대표 및 경영진은 자금출납관련 대주주측 및 재무본부를 통해 위임하였고 직접 관할 한 바가 없기에 의혹을 풀기위한 소송을 준비 중”이라며 “투자와 자금을 맡고 있는 대주주측과 여행마스터의 투자 유치 및 경영에 대해 이견으로 반목해오던 중  해임을 통보 받았고 이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투어에서 영업&마케팅, 동남아 및 유럽항공부문에서 재직하다 여행마스터 공동대표를 맡은 김 대표는 현재 정직 처분을 받은 상태다. 여행마스터는 이번 주 내 주주총회 절차를 밟고 대표 대행 체제에 들어갈 방침이다. 대표 대행은 이종진 항공본부 본부장이 맡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마스터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유감이지만 주주총회를 통해 업무의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카톡채널, 홈쇼핑의 대항마 될까?
해외 인플루언서 36명 초청, 국내 웰니스 팸투어 진행
‘최고 콜수’는 투어이천…‘상해 4일’ 1만1800콜
‘관광특성화고교생 호텔리어 양성과정’ 수료식 개최
레일유럽,“향후 2년 내 약 6400억 원 신규 사업실적 달성할 것”
‘블루오션’ 신규지역을 찾아라
여행상품 플랫폼, ‘신경전’ 본격화
일등랜드 신임 운영진
노랑풍선, ‘국가품질경영대회’서 장관표창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여행상품 플랫폼은?
이번호 주요기사
다가오는 겨울은 필리핀 보홀로 떠나자
2020 페루, 마케팅 총력
‘무지개로 뒤덮인 산’을 본 적 있나요?
겨울왕국 2’ 엘사&안나의 여행지 노르웨이에서 만난다
별자리별 여행지 추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여행상품 플랫폼은?
국내 에어비앤비 이용자, ‘식당·카페 결제액’ 3000억 육박
연말 ‘호캉스’ 해외여행지 1위는 괌
‘레트로한 감성 불러일으키는’ 경북 안동의 한옥여행
‘로컬의 맛’ 이스탄불에 오면 시장 들르세요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