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여행업, ‘집합금지업종’으로 지원해달라

대부분 ‘1년간 매출제로’ 불구…집합금지업종의 30% 수준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3-04 오후 4:03:55 | 업데이트됨 : 15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1년 동안 매출제로 상태인데 어떻게 일반업종(경영위기)으로 분류 할 수 있습니까!”

 

정부의 제4차 긴급재난지원금에 여행업종이 집합금지나 집합제한업종에 포함돼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던 여행사 대표들이 정부의 여행업종 지원 정책발표에 망연자실하고 있다.

 

그동안 중소여행사들의 전국적인 피켓시위를 시작으로, 최근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구성해 청와대와 민주당사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릴레이 시위를 이어갔지만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 아직 국회의 예산의결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이번 지원정책 발표로 결국 정부는 여행업종을 경영위기나 매출감소 정도로만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 여실히 증명돼 보다 강도 높은 실력행사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 들끓고 있다.

 

지난 제3차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명목의 재난지원금 역시, 여행업종은 일반 업종(매출감소)으로 분류돼 100만원 지원이 고작이었고, 이 지원금마저 받지 못한 5인 이상 상시근로자를 갖춘 여행사 대표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한 여행사 대표는 “여행업계가 이렇게 힘이 없다는 것을 이번 4차 재난지원금 발표에서 절실하게 느꼈다”며 “50만 명에 달하는 여행사 종사자와 그 가족들이 생존절벽에 봉착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데, 여행업계 직원과 가족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냐!”며 성토했다.

 

올 들어 여행업계는 코로나19사태가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에 여행업종이 일반 업종으로 포함된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나서 집합금지업종에 준하는 지원을 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해 왔다.

 

최근 결성된 여행업생존 비대위 역시 재난지원금 지원 및 손실보상법 제정시 집합금지업종에 준하는 지원등의 5가지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 까지 여행업 종사자 가족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한 투쟁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지난해 6월부터 체육시설이나 노래방 등 집합금지 업종은 긴급고용안전지원금 150만원, 새 희망자금 200만원, 버팀목자금 300만원에 이번 4차 지원금 500만원까지 합치면 총 1150만원을 지원받는다. 반면, 여행업종은 지금까지 100만원에서 5인 미만 여행업종만 200만원을 받은 수준에 불과하다. 이번 4차 지원금 200만원을 포함한다 해도 총 300만∼400만원 지원이 고작이다. 집합금지업종 재난지원금 대비 1/3수준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1등 여행사’ 목표...감원 없이, 내실 다진다
모두투어 상반기 정기인사 단행
4차 재난지원금, 여행사 300만원 지급 시작
하나투어, 임직원 재택근무 전환
‘독자행보 VS 매각’ 자유투어, 향후 행보는?
괌 정부, 5월 여행 재개 목표 순항 중
웹투어, 봄꽃 여행 지역별 명소 9곳 추천
4월 첫째주] 여행업계 NEWS
코오롱계열 리조트&호텔, 봄 호캉스 패키지
관광공사 ‘내게와 영주’ 여행상품 출시
이번호 주요기사
최근에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