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내년도 관광분야 예산 1조4423억원

전년대비 575억원 증가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 예산안이 올해 대비 2893억 원 증액된 7조1530억 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지난 2020년 문관부 예산이 6조원을 넘어선 이후 2년 만에 처음으로 7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이중 관광분야 예산은 1조4423억원(전체예산대비 비중 20.2%)으로 전년대비 575억원이 증가했다.

 

문관부는 관광분야에 대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외래 관광시장의 조기 회복을 유도하기 위한 지능형(스마트)관광 생태계 조성, 대대적인 방한 마케팅 전개, 새로운 관광 매력 개발 및 관광업계 금융 확대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세부 예산으로는 ▲지능형(스마트)관광 활성화(490억 원) ▲외래관광객유치 마케팅 활성화(544억 원) ▲한국관광 해외광고(323억 원) ▲고품질 관광기반 조성(247억 원) ▲국내관광 역량 강화(465억 원) ▲관광사업체 융자지원(6590억 원)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 육성(774억 원) 등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기어때, 온라인투어 지분 인수
하나투어, 야놀자와 전략적 제휴
하나투어, 코로나 이후 첫 전세기 운영
주요 여행사, 올 겨울 전세기시장 ‘정조준’
웹투어, 제주도항공권 4900원 특가 재개
온라인 플랫폼업체 여행업 진출 ‘우려반 기대반’
야놀자, 인터파크 지분 70% 인수
인터파크투어, 강원도 워케이션 시즌2 오픈
에어부산, 탑승객 중 확진자 ‘0’명
사우디아라비아관광청 한국사무소 개소
이번호 주요기사
야놀자, 인터파크 지분 70% 인수
온라인 플랫폼업체 여행업 진출 ‘우려반 기대반’
사우디아라비아관광청 한국사무소 개소
하나투어, 부산패스포트 상품 선봬
서울관광재단, 언택트 체험프로그램 지원
주요 여행사, 올 겨울 전세기시장 ‘정조준’
양무승 투어이천 회장, 서울시협 회장 출마
27일 울릉크루즈 설명회
“현장의 목소리, 서울시와 정부에 적극 건의”
노랑풍선, ‘어게인 유럽여행’ 기획전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