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Marketing

‘버려지는 승무원 가방의 대변신’

에어부산, 업사이클링 열쇠고리 제작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에어부산이 폐기되는 승무원 캐리어가방을 활용해 업사이클링 제품 제작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업사이클링 사회적 기업인 ‘에코인블랭크’와 함께 버려지는 승무원 캐리어가방, 서핑복(웻슈트)을 활용해 제작된 키링(열쇠고리)을 출시했다.

 

키링은 멸종위기 동물인 고래의 지느러미 모양으로 만들어졌으며, 앞면은 폐기되는 승무원 캐리어가방 원단으로, 뒷면은 버려지는 서핑복 원단으로 제작됐다. 캐리어가방은 승무원의 비행에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 지급품으로 평균 2~3년에 한 번씩 교체하는데 재사용이 어려워 전량 폐기처분된다. 서핑복 역시 대부분 합성고무로 만들어져 관리가 까다로워 원단이 찢기거나 갈라지는 경우가 많아 쉽게 버려진다.

 

에어부산과 함께 이번 제품을 제작한 사회적기업 ‘에코인블랭크’는 세계 3대 디자인 시상식인 레드닷 어워드 수상 및 2017년 홍콩 DFA 어워드에서 패션 액세서리 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등 디자인으로 손꼽히는 친환경 업사이클링 기업이다. 

 

에어부산은 제작된 키링을 에어부산 기내에서 판매하며, 수익금은 부산 바다 정화활동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승무원 유니폼 등 버려지는 각 종 소재를 재활용한 추가 업사이클링 제품도 제작을 검토 중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버려지는 자원의 지속적 선순환을 통해 환경문제도 해결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도 창출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ESG 경영 시대에 맞춰 지속적으로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에어부산>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불법&편법영업 판치는 ‘현지’
2022년 5월] 여행사 홈쇼핑 실적
‘보라카이 유일의 현대식 고급 리조트’ 아쿠아 보라카이
현지 PCR비용 제각각..."잦은 마찰"
대한항공, ‘인센티브 ADM 계약’ 비대면 전환
아시아나항공 서울여객지점장 교체
교원KRT에서 ‘교원투어’로 변경
리더스항공, 치앙마이 골프 전세기 운영
인천공항공사, 10억원규모 마케팅
인터파크, 해외여행 안심보장 서비스 전개
이번호 주요기사
최근에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