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BSP

[분석] 상위 3개 여행사 전체시장의 약 40% 점유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8-02-12 오전 9:50:35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모두투어·인터파크·하나투어, 여전히 업계 ‘견인차 역할’
1위는 하나투어… 총 1891억 원 중 본사발권 1572억 원

 

지난 1월 BSP 발권 업체들의 본사·지점 통합 및 본사 개별 순위를 분석한 결과, 하나투어가 두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사와 지점 통합 발권량은 1891억 원, 본사 개별 발권량은 1572억 원을 기록했다.

 


통합 2위와 개별 순위 3위를 차지한 모두투어 네트워크는 각각 1154억 원, 953억 원을 발권했다. 모두투어 네트워크의 본사·지점 통합 발권량은 지난해 1월보다 5.9% 증가했으며 본사 개별 발권량도 5.7% 상승세를 보였다.

 


본사·지점 통합 순위 3위와 본사 개별 순위 2위에 오른 인터파크투어는 본사·지점 통합 및 개별 1055억 원을 발권했다. 이는 본사·지점 통합 및 개별 발권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감소한 수치다.

 


지난 1월 BSP 본사·지점 통합 순위 상위 업체들 중 단연 눈에 띄는 곳은 롯데제이티비다. 롯데제이티비는 본사·지점 통합 253억 원을 발권하며 9위에 올랐으며 지난해 1월 발권량인 149억 원보다 69.8% 성장해 상위 15위권 업체 중 호텔신라를 제외하고 가장 높게 성장했다.

 


롯데제이티비에 이어 자유투어도 본사 개별 발권량으로 157억 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1월 대비 65.3% 증가했다. 또한 본사·지점 통합 발권량은 161억 원을 발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4.3% 성장했고 본사·지점 통합 순위 및 본사 개별 순위 모두 9위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행보를 나타냈다.

 


지난해 1월 4억원의 발권량에 그친 호텔신라는 올해 1월 본사·지점 통합 발권량 289억 원을 발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했을 때 7125%라는 폭발적인 증가율을 보였다.

 


타이드스퀘어는 통합 510억 원을 발권하며 지난해 1월 대비 60.9% 성장했다. 통합 실적 상위 15업체 중 5위에 올랐다. 타이드스퀘어의 부산지점은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네트워크의 지방지점을 제외한 지점 중 가장 높은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5개 업체 중 본사와 지점 통합 및 본사 개별 모두 호 실적을 보인 업체는 하나투어, 모두투어 네트워크, 노랑풍선, 타이드스퀘어, 호텔 신라 등 총 14곳이다.

 


한편, 상위 3개사에 이름을 올린 하나투어, 모두투어 네트워크, 인터파크투어는 본사·지점 통합 발권규모에 있어 전체 여행사 비율 중 17.1%, 10.4%, 9.6%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체 비율에서 약 40%에 해당하는 수치다. 본사 발권규모는 하나투어 14.2%, 인터파크투어 9.6%, 모두투어 네트워크 8.6%를 점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중소여행사 카운터 업무 ‘희소식’
[종합] ‘여행사 블루칩’ 특수지역
[채널] 늦가을, 혼행족을 잡아라
[랜드사] 투어피디아, 포르투갈 일주 상품 출시
[종합] 전염병으로 인한 탑승률 적신호
[종합] 미국관광청 ‘스페셜리스트’ 팸투어
[종합] 내년부터 TASF 이용료 인하
[종합] 여행업계 NEWS
[호텔리조트] 멀펄 리조트, 한국시장을 겨냥한다
[마케팅] 광동요리 진수 체험하세요
많이 본 기사
[골프] 겨울골프의 대명사 ‘태국’
[프로모션] 마닐라~베트남 크루즈 판매
[프로모션] ‘나의 최저가 항공권’ 이벤트
[프로모션] ‘암스테르담 컬렉션’ 선보여
[프로모션] 페루 유명커피 브랜드 ‘카페 델 페루’ 한국 상륙
[프로모션] ‘관광공사 33년’ 경험 살려 두보의 시 ‘언제나…’ 발길
[프로모션] 아메리칸항공 최경주재단 통해 주니어 골퍼 지원
[프로모션] 독일 ‘검은 숲’에서 늦가을 만끽
[마케팅]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개항 90주년
[마케팅] PIC 나눔씨앗 리더십 캠프 성료 경남권 어린이 참여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