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 > 패키지

[패키지] 하나·모두 9월 실적 동반하락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10-08 오전 9:06:39

 

국내 대표 종합여행사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9월 실적이 하락했다.

 

 

지난 6월부터 실적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지난 9월 하나투어의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 감소했고 모두투어도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3% 감소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해외여행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35.6%) > 일본(29.5%) > 중국(15.3%) > 유럽(10.8%) > 남태평양(5.4%) > 미주(3.3%) 순이었으며 지난 8월까지 35% 비중을 차지했던 일본이 최근 연이은 자연재해로 인해 주춤한 양상이라고 전했다.

 

 

전년 대비 여행수요는 유럽과 중국이 각각 16.9%, 15.2%씩 증가했고, 동남아(-9.4%), 일본(-32.6%), 남태평양(-13.0%), 미주(-23.5%) 등은 감소했다.

 

 

모두투어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여행상품판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34.3%) > 일본(26.9%) > 중국(18.5%) > 유럽(11.3%) > 남태평양(6.3%) > 미주(2.7%) 순으로 나타났다. 성장률 측면에서는 27.6%가 증가한 중국을 제외한 다른 지역은 모두 감소세를 뗬다.

 

 

특히 일본과 미주가 각각 49.3%, 34.7%씩 감소하면서 일본 지역의 지진과 태풍의 여파가 예상보다 컸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지난달 역대최대판매를 기록한 여행박람회 매출이 10월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알려져 4분기에는 반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인천~칼리보 재운항 현황
[종합] 양무승 KATA 회장 ‘관광 명예시장’ 위촉
[종합] ‘건강’ 주제 초청강연과 함께 PAG 송년회 개최
[종합] 모두투어-협력사 ‘화합의 간담회’
[랜드] 투어프로, 겨울 골프 시장 공략
[채널] 마이리얼트립, 월 거래액 130억
[기획] ‘오로지’ 홍콩에서만 가능한 ‘특별한 연말연시’
[종합] 서울시, ‘올해의 우수여행사’ 25곳 선정
[종합] 하나·모두투어, 11월 모객도 지난해 동월대비 감소세
[종합] 하나투어, ‘화장품 사업’까지 진출
많이 본 기사
[분석] 미주/대양주 11월 비수기, 운항·공급석 줄이기 돌입
[분석] 베트남 노선 취항 LCC, 모두 90% 이상 탑승률 기록
[프로모션] NEWS
[프로모션] 에어아시아,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 수상
[분석] 11월, 홍콩·마카오·타이베이 성수기 맞아
[프로모션] ‘탐나는 유럽 크루즈’ 특가 판매
[프로모션] CX, 홍콩 프로모션… 왕복항공권 30만원
[프로모션] 프리미어 호텔 모지코
[분석] 쌀쌀해진 날씨와 함께 움츠러든 유럽노선 탑승률 하락
[전략] 마케팅 NEWS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