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인천 진출로 국내대표 LCC로 도약’… 에어부산 기자간담회

  • GTN 김미현 기자
  • 게시됨 : 2019-10-31 오후 5:19:32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이 이달 인천 취항 계획을 발표하며 인천 진입을 국내 대표 LCC로 도약하는 성장의 모멘텀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달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첫 운항을 시작하는 에어부산은 오는 12일 인천~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오는 13일 인천~선전, 인천~가오슝, 인천~세부 노선에 취항하며 연내에 인천~청두 노선을 개설해 총 5개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타 국내 LCC와 차별화를 위해 차세대 항공기를 선제적으로 도입, 중거리 노선 운항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미 지난해 에어버스 A321neo LR(이하 A321neo LR) 항공기 도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내년 초 아시아 지역 항공사 중 최초로 해당 항공기 2대를 도입한다.

 

 

항속거리가 길어 싱가포르, 푸껫 뿐만 아니라 인도 델리와 자카르타까지도 충분히 운항 가능하다. 오는 2021년까지 A321neo 항공기를 8대까지 도입하고, 기존 항공기는 3대를 반납해 총 31대의 항공기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해당 항공기의 좌석 1~3열은 중거리 노선 운영에 맞춰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으로 운영, 장시간 탑승하는 손님들에게 더 높은 편안함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에어부산의 부산 베이스는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라며 “에어부산이 영남권에서 가지고 있는 슬롯과 마켓셰어, 무엇보다 지역에서 쌓아온 인지도와 지역민의 애정은 당사의 소중한 자산이며 이러한 자산을 디딤돌 삼아 더 큰 시장으로 진출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더 큰 시장에서 에어부산의 경쟁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TC 소멸시대’의 시작인가
미등록 여행업체 사기… 어김없이, 여행업계만 여론뭇매
‘서비스 경쟁력의 미래동력’ NDC
델타에어에이젠시 최기종 대표이사
대한항공 2020 정기임원 인사발령
2020 한국여행 트렌드는…
셀프 체크인, 빠른 속도로 확산
‘최고 콜 수’는 참좋은여행…장가계 5/6일 상품 7300콜
뱀부항공 & PAA ‘한-베트남 노선 확대’ MOU
아에로멕시코, 내년 항공요금설명회
이번호 주요기사
투어2000 양무승 대표이사, 중국 산동성 공자관광 홍보대사 위촉
관광청이 추천하는 네바다 여행지
포시즌스, 기프트카드 출시
18일 교육포럼 개최
캘린더 이벤트 진행
"골프마라톤 180’ 행사
간선제도 직선제도 아닌 공산당의 투표방식
진에어, ‘진마켓 오픈’ 티저페이지 공개
20일 부관훼리 음악회
한국-필리핀 ‘관광협력 양해각서’ 체결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