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Marketing

노랑풍선, 여행 콘텐츠 자회사 키운다

위시빈 신임 각자 대표로 정진원 전무 선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노랑풍선이 포스트 코로나 이후 떠오를 ‘자유여행’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여행 콘텐츠 기업인 자회사 위시빈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달 위시빈은 신임 각자 대표이사로 정진원<사진> 노랑풍선 기획총괄 전무를 선임, 정진원 신임 대표이사는 기존 최명선 위시빈 대표이사와 함께 회사를 키워갈 계획이다.

 

최명선 위시빈 대표는 노랑풍선의 창립 멤버로 현재 노랑풍선의 경영총괄 전무다. 노랑풍선이 2001년 설립된 이후 국내 직판여행사 1위로 성장하는데 기여한 핵심 멤버다.

 

정진원 위시빈 신임 대표는 32년간 항공, 여행업계에 몸 담은 전략기획 전문가다. 노랑풍선이 지난해 대대적으로 출시한 OTA(온라인 여행 에이전시) 플랫폼인 ‘노랑풍선 자유여행 플랫폼’의 개발과 론칭을 진두지휘했으며, 코로나19로 큰 변화를 맞은 여행 시장에서 위시빈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경영에 나섰다.

 

위시빈은 여행 준비과정과 일정, 여행기 등의 여행 관련 콘텐츠를 작성한 사용자에게 수익을 공유하는 수익형 콘텐츠 플랫폼이다. 사용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국내외 다양한 여행 데이터와 회원 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기준 회원수 약 43만명, 월간 방문자수 약 70만명을 기록했으며, 약 44만개의 여행일정 데이터가 축적돼 있다.

 

정진원 대표는 “여행 콘텐츠와 S2E(Share to Earn)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진 위시빈은 노랑풍선의 자유여행 플랫폼과 다양한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이미 대대적인 사이트 개편 작업에 착수하였으며 시대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장착하고 획기적인 수익구조를 도입하는 등 글로벌 여행 콘텐츠 허브로서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위시빈>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불법&편법영업 판치는 ‘현지’
2022년 5월] 여행사 홈쇼핑 실적
‘보라카이 유일의 현대식 고급 리조트’ 아쿠아 보라카이
현지 PCR비용 제각각..."잦은 마찰"
대한항공, ‘인센티브 ADM 계약’ 비대면 전환
아시아나항공 서울여객지점장 교체
교원KRT에서 ‘교원투어’로 변경
리더스항공, 치앙마이 골프 전세기 운영
인천공항공사, 10억원규모 마케팅
인터파크, 해외여행 안심보장 서비스 전개
이번호 주요기사
최근에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