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대한항공, 한국지역본부와 서울여객지점 통폐합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9-10-08 오후 5:28:39 | 업데이트됨 : 27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7팀 11그룹→4팀 10그룹으로 축소

판매기능 중심으로 조직 슬림화

 

 

대한항공이 오는 14일부로 한국지역본부와 서울여객지점을 통폐합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통폐합으로 인해 별도로 운영돼 왔던 서울여객지점은 ‘한국지역본부 서울여객지점’으로 통합됐다. 팀도 기존 7개팀 11개 그룹에서 Agency 판매팀과 상용판매팀, 노선판매팀, 판매계획팀 등 총 4개팀 10그룹으로 조직이 운영된다.

부산여객지점은 기존 판매1·2팀 1·2그룹 등 2개팀 4개그룹에서 판매1·2팀을 폐지하고 판매그룹과 지원그룹 등 2그룹으로, 제주지점은 여객팀을 폐지하고 지점산하에 1개그룹(판매그룹)만 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해 판매기능 중심으로 조직을 슬림화하고 인원을 축소하는 한편, 지역본부 내 업무 통합 및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업무 효율성 제고차원에서 이뤄졌다.

한편 한국지역본부 산하에 있던 여객서비스지점은 여객사업부 산하로 편제 변경됐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내달부터 무급휴직
상장여행사, 매출없이 얼마나 버틸까?
급여 삭감 현실로... 여행업 시름 깊어져
하나투어, 15개 해외법인 청산
타이항공 법정관리에 의한 구조조정
박종필 PAA 회장, 여행사 사장단 초청… ‘포스트 코로나 간담회’ 개최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화물 수송으로 버티고 있지만 적자 ‘눈덩이’…국토부는 ‘규제’
이번호 주요기사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COVID-19 주간 브리핑] 일본
[업계 동향]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며 버티며, 준비한다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북마리아나제도, 관광객 입국 허용
에미레이트항공, ‘전직원의 30%’ 3만 명 줄인다
백신, 영웅을 기다린다
나라면 유럽 여행 간다? 안 간다?
결제, 현금으로 했는데 환불은 바우처만 된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