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Marketing

을지로 관광특구 골목상권 ‘상생’으로 살린다

정동예술단 · 뮤지컬 셰프 · 수표교호프 MOU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07-09 오후 4:25:33 | 업데이트됨 : 15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힙지로 핫플레이스’ 신조어 탄생시킨 대표적인 골목상권

7월6일 오후 5시 ‘코로나19’ 극복 기원 퍼포먼스 펼쳐 눈길

 

 

소상공인들이 주체가 된 '상권살리기'가 시작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뜻을 같이 하는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서울 중구 을지로3가 ‘관광특구’인 수표교호프 일대 상인들과 전통공연예술단, 뮤지컬 공연단이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일명 ‘을지로 노가리골목’으로 유명한 지역 상권 주민들은 수표교호프(대표 김형두)를 필두로 정동예술단(단장 김만석)의 총괄감독 홍성일, (주)페르소나 뮤지컬 셰프공연단(대표 최철기) 등과 7월6일 저녁 오후 5시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을지로 노가리골목(노맥거리)'은 2017년부터 골목상권을 발전시켜 오는 동시에 국내외 관광객을 흡수하기 위해 서울시와 서울 중구청이 ‘관광특구’로 지정해 거리영업을 허용, 전개하면서 국내외 관광객은 물론 종로·중구 인근 샐러리맨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거리는 ‘서울의 가볼만한 곳, 힙지로 핫플레이스’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킬 만큼 유명세를 타며 일평균 방문객 1만 여명이 다녀가는 명소가 됐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거리영업이 제한되면서 매출이 급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은 것이다.

 

노맥거리의 업주들은 지난 6월, 을지로 번영회를 중심으로 종업원 100여명이 코로나19 검체검사를 받고 운영재개 준비에 들어간 바 있다.

 

중구청 또한 24개 업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 야외테이블 간 2m확보, 방역수칙 준수 등 시범운영을 통해 코로나19 방역태세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는 등 관광특구영업활성화에 힘을 싣고 있다.

 

한편, 수표교 호프측은 뮤지컬 ‘셰프’와 정동예술단의 공연 티켓을 가져오면 500CC 하이트 맥주를 무료로 제공하고 반대로 공연단체들은 영수증을 가져오면 할인티켓을 제공할 예정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풍전등화’ 여행업계, 솔루션은 무엇인가?
"자가격리 포함" 한국인 입국허용 44개국
롯데관광개발, 제주 시대 연다
8월 둘째주] 여행업계 NEWS
"서울관광 리더십 교육" 인기
코로나 이후 ‘스테이케이션’ 주목
태국여행 10만원 할인쿠폰 제공
벨기에 맥주 배달해드립니다
서울랜선여행 공모전 개최
이번호 주요기사
"코로나19 " 위기극복 여행 산업 세미나 성료
8월 셋째주] 관광공사 NEWS
‘필리핀 관광 산업의 디지털화’ 추진
비즈니스 행사는 ‘싱가포르’
위인에 감동하고, 서울 야경에 취한다
통인시장서 바우처 받으세요
1300년된 고대교회 발견
페달 밟으며, 느껴보는 홍콩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풍전등화’ 여행업계, 솔루션은 무엇인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