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야놀자, 인터파크 지분 70% 인수

여행/티켓/쇼핑/도서 등 4개 사업부문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10-14 오후 6:26:03 | 업데이트됨 : 22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숙박 플랫폼 1위업체인 야놀자는 지난 14일 인터파크의 여행·티켓·쇼핑·도서 등 4개 사업부문의 지분 70%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인터파크도 “야놀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14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며 “매각대상은 당사의 전자상거래 사업부문을 물적분할 해 설립되는 분할신설법인 지분의 70%이며, 거래금액은 2940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이로써 야놀자는 하나투어와 여행상품 공급과 관련해 전략적 제휴를 맺은 이후, 인터파크의 여행부문을 포함한 사업부문을 모두 인수함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에 선제적 대응을 하게 됨은 물론, 글로벌 여행시장 공략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야놀자측은 이번 인터파크 인수와 관련해 국내기업으로서 해외OTA기업들이 잠식하고 있는 해외여행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인터파크 4개 부문에는 약 1200여명이 종사하며, 여행부문에만 약 300명이 근무하고 있다.

 

한편, 이번 야놀자의 인터파크 인수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여행업이 초기 모텔주력 업체 등 전문성이 낮은 업체에 인수되는 등 여행업 자체가 외부 자본에 의해 수준이 떨어지고 있다는 평가에 직면했다"며 "이번 인터파크 인수건으로 하나투어의 모양새가 다소 이상해 졌다"고 평가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공들인 전세기 깨질라’ 전전긍긍
태국정부, 12월 16일부터 무격리 입국 허용키로
“네이버 안 받으면 우리도 안 받는다”
여행업도 2000만원 1% 초저금리 대출 가능
세이버 예약발권 시스템 업그레이드
“여행업계 실질적 지원 요구”
큐브밸리, 여행업계 수익공유 시스템 선봬
오미크론 여파, 항공/여행주식도 급락
노랑풍선, 풍성한 연말 프로모션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이재성씨 내정
이번호 주요기사
‘공들인 전세기 깨질라’ 전전긍긍
오미크론 여파, 항공/여행주식도 급락
세이버 예약발권 시스템 업그레이드
“네이버 안 받으면 우리도 안 받는다”
“여행업계 실질적 지원 요구”
해리그룹, ‘관광산업NFT’사업 진출
다윈USA, 두바이엑스포 전용 웹 오픈
일본정부관광국, 7일부터 온라인 세미나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이재성씨 내정
큐브밸리, 여행업계 수익공유 시스템 선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