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바나나여행’ 먹튀에 업계 비난 폭주

여행업계 재기 분위기에 ‘찬물’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2-07-14 오후 4:45:08 | 업데이트됨 : 3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후결제, 후불제 여행을 컨셉으로 회원들을 모집해 월 3만원에서 최고 10만원까지 정액제로 내게 한 뒤, 코로나이후 해외여행이 재개된 시점에 돌연 회사를 폐업 후 잠적한 ‘바나나여행(대표 송기동)’이 여행업계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 재확산과 경기침체로 인해 모객이 부진한 상황에 이 같은 먹튀여행사가 언론을 통해 확산되면서 여행사의 이미지가 곤두박질 치고 있다.

 

이번에 먹튀논란이 되고 있는 바나나여행은 전북 전주시 덕진구에 소재한 종합여행업 등록 여행사로, 올해 2월까지 기존 회원들을 대상으로 매월 소액의 회비명목으로 수백~수천만원 받아 챙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자 지난4월 법원에 법인 파산후 잠적해 법인구좌로 얼마가 입금됐는지 조차 파악하기 힘든 실정이다.

 

이에 피해를 본 회원들은 바나나여행을 형사고발키로 하고 피해자 카페를 통해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도 바나나여행에 대해 여행피해공고를 내고 5월16일이전 계약건에 한해 지난4일부터 9월2일까지 61일간 피해신고를 받고 있다.

 

14일 현재 피해신고는 아직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KATA는 피해신고가 마무리되는 9월2일 이후 정확한 피해액수를 산정해 종합여행업의 여행공제한도액인 5000만원 내에서 피해를 변상하게 된다. 피해액수가 5000만원이 넘을 경우 피해액수 대비 비례보상이 이뤄진다.

 

KATA 한 관계자는 “이번 바나나여행 건은 후결제 여행이라는 특별한 사항으로,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수백억 피해는 피해접수가 마감돼 봐야 정확한 액수를 알 수 있어 현재로서는 정확한 피해규모를 집계하기 어렵다”며 “바나나여행건으로 여행사의 이미지가 또다시 훼손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여행대금 결제전 반드시 여행정보센터를 통해 보험가입 유무, 여행업 등록 유무 등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먹튀여행사는 물론 카페 등에서 활개를 치는 무등록업체의 호객행위에 대해서도 KATA는 최근 전문가들과 함께 무등록업체들의 거래관계나 피해사례 등을 확보해 관할 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후불제여행은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해 지난 2014년부터는 크루즈와 상조회사를 겸하면 여행사들이 적극 후불제 여행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해 왔다.

 

당시, 후불제 여행은 회원으로 가입해 일정 금액을 적립했다가 원하는 시기에 여행을 한 뒤 나머지 비용은 다녀와서 갚는 여행 방식으로 회원으로 가입한 후 매월 일정액을 불입하면 6개월 이후부터는 여행을 떠날 수 있어 여행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그러나 후불제여행의 먹튀 사건이 발생하면서 여행의 특성상 위험성이 크고 안전장치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호불호가 갈려 크게 확산되지 못해왔다.  

 

류동근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전국관광인 총궐기대회 열린다.
일본, 2년반만에 무비자 개별입국 재개
PAG, 제255회 정기골프모임 성료
온라인투어, 프리미엄 ‘시그니처투어’ 출시
"여행업회장, 천억 계약 싹쓸이" YTN 보도 파문 확산
셀렉텀 노아 한국 GSA ‘마케팅하이랜즈’
2022년 9월 마지막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ANA항공, 3개 부문 ‘가장 우수한 항공사’ 선정
태국, ‘코로나19 방역·제한조치’ 모두 폐지
"열린 일본’ 가을 단풍&료칸여행
이번호 주요기사
일본항공, 김경린 한국지사장 선임
2022년 9월 마지막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여행업회장, 천억 계약 싹쓸이" YTN 보도 파문 확산
에어프레미아, 드림라이너 2호기 도입
미국관광청, 친선골프대회 성료
한/중 수교 30주년 다양한 행사 개최
롯데관광, "이집트 일주 10일" 629만원
태국, ‘코로나19 방역·제한조치’ 모두 폐지
에어캐나다, 10월30일부터 벤쿠버 매일 운항
북아프리카의 진주 ‘튀니지’를 주목하라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