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유럽시장, 치솟는 물가에 '파업&태업' 속출

중동시장은 그나마 9월까지 선방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2-08-04 오후 4:15:46 | 업데이트됨 : 4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올해 초 해외여행 재개이후 1순위 방문지였던 유럽시장이 최근 치솟는 물가에 파업과 태업이 속출하면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불편이 극에 달하고 있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된 지난달 중순이후 홈쇼핑을 통한 유럽 상품 판매도 급격히 줄어,  이달 초에는 아예 홈쇼핑 유럽상품이 자취를 감췄다.

 

이러한 원인으로는 유럽전역의 물가인상이 가장 크다. 노무자들은 급여는 그대로 인데 물가는 두배이상 껑충 뛰면서 파업과 태업이 속출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지난달 폭염으로 서유럽지역이 몸살을 앓고 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은 이상기온 탓에 40도를 넘어 사상 최고기온을 기록한 바 있다.

 

유럽 전문여행사 한 관계자는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기름/가스 값이 두배로 오르다보니 차량수배도 두 배 이상 뛰었고 가이드 또한 박봉에 일을 못하겠다며 태업을 하고 있는 바람에 정상적인 행사진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심지어 공항노무자들이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이 잦아지면서 서유럽 등으로 여행을 갔던 한국인 여행객들이 몇일간 발이 묶이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현지 표정을 전했다.

 

유럽으로 운항중인 항공사들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당장 정기편 운항편을 축소하거나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 하더라도, 매일 운항하는 노선의 경우 탑승률 저조로 편수를 줄여야 할지 심각한 고민에 빠져 있는 실정이다.

 

반면, 중동지역 운항항공사들은 3분기까지는 대체적으로 선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전히 진행중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러시아지역 단항/우회항로 이용에 따른 불편함 등에 따른 반사이익이 중동캐리어로 몰리고 있다. 따라서 4월부터 시작된 해외여행 재개이후 중동지역 운항항공사들은 오는 9월까지 대부분 좌석이 차 있는 상태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이달 출발고객 일부의 취소는 다소 있지만 유럽지역 항공사들과는 반대로 항공좌석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중동지역 운항항공사 한 관계자는 “상용고객과 개별고객들이 지난 4월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미 9월까지는 만석에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국내 코로나 상황이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10월 이후 4분기 시장은 다소 전망이 어둡다”고 말했다.

 

류동근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전국관광인 총궐기대회 열린다.
일본, 2년반만에 무비자 개별입국 재개
PAG, 제255회 정기골프모임 성료
온라인투어, 프리미엄 ‘시그니처투어’ 출시
"여행업회장, 천억 계약 싹쓸이" YTN 보도 파문 확산
셀렉텀 노아 한국 GSA ‘마케팅하이랜즈’
2022년 9월 마지막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ANA항공, 3개 부문 ‘가장 우수한 항공사’ 선정
태국, ‘코로나19 방역·제한조치’ 모두 폐지
"열린 일본’ 가을 단풍&료칸여행
이번호 주요기사
일본항공, 김경린 한국지사장 선임
2022년 9월 마지막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여행업회장, 천억 계약 싹쓸이" YTN 보도 파문 확산
에어프레미아, 드림라이너 2호기 도입
미국관광청, 친선골프대회 성료
한/중 수교 30주년 다양한 행사 개최
롯데관광, "이집트 일주 10일" 629만원
태국, ‘코로나19 방역·제한조치’ 모두 폐지
에어캐나다, 10월30일부터 벤쿠버 매일 운항
북아프리카의 진주 ‘튀니지’를 주목하라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