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5J, ‘무책임한’ 감편..여행사만 ‘곤혹’

판매여행사, 고객환불 & 전환에 골머리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3-06-01 오후 5:39:19 | 업데이트됨 : 4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세부퍼시픽항공(5J)이 지난달부터 매일 운항해오던 클락노선에 대해 갑작스레 감편운항을 발표하자, 골프여행상품을 모객 해 왔던 여행관련 업체들이 곤혹을 치르고 있다.

 

5J는 지난달 26일 여행업계로 발송한 결항확인서를 통해 오는 9일부터 10월 27 일까지 주7회에서 주3회(화·목·토)로 운항 스케줄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편으로 수백여 명을 모객 해 놓은 일부 여행사들은 고객 환불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한편, 일부 고객들을 타 항공사로 전환시키는 등 부산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달 말까지로 예정된 1+1FOC 프로모션도 이번 감편운항으로 차질을 빚으면서 고객환불에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미 발권한 티켓의 경우 환불과정에 5J 크레딧으로 환불이 돼 이를 현금화 할 수 없는 업체들의 경우 순간적으로 수천만 원 씩 자금이 묶이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5J 크레딧은 판매여행사가 항공요금을 현금으로 충전해서 입출금하는 형식이다. 환불과정은  대략 2~3개월이 걸리며, 환불을 받았다 하더라고 당장 현금화 할 수 없는 구조이다. 이를 현금화 하기 위해서는 되팔아서 현금화해야 하는 불편함이 뒤따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감편운항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한 업체 관계자는 “모객 된 고객들 중 절반은 환불과정을 거치고 있고 나머지는 타 항공사로 돌리는 중”이라며 “크레딧으로 환불되는 과정이 늦어져 일시에 자금이 수천만원이 묶이는 바람에 경영에 애로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5J측은 “새로 도입한 신형항공기 두 대가 엔진고장을 일으켜 부품수급이 어려워 부득이 클락노선 운항을 감편조정하게 됐다”며 “10월 27일까지 감편운항을 발표했지만 중간에 다시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번 감편으로 피해를 본 고객들에게 보상계획을 논의하고 있으며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동근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모두투어, 한일 크루즈 기획전
대형여행사, 티몬 등 여행상품 판매 전격 중단
하이시스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 오픈
노랑풍선, 150억원 투자재원 확보
필리핀항공, 멀티 토큰 시즌2 출시
보물섬투어, 사이판 가족패키지 출시
투어비스, 에어프랑스·KLM과 NDC 연동
모두투어, 스리랑카·몰디브 기획전 출시
하나투어, 무안국제공항 MOU 체결
노랑풍선, 가고시마 패키지 출시
이번호 주요기사
KITS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 성료
광화문광장, 2024 서울썸머비치 개장
모두투어 ‘이집트 일주’ 기획전
교원그룹, 펫 호텔 ‘키녹’ 론칭
노랑풍선, 150억원 투자재원 확보
싱가포르항공 여름휴가 특가 프로모션
대형여행사, 티몬 등 여행상품 판매 전격 중단
NZ, 인천-오클랜드 직항 운항 재개
미국관광청, 한국 세일즈 미션 성료
하나투어, 일본·동남아 인기··· 중국 급부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