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호텔앤에어, 청산작업 마무리중

창립10년만에 영업 중단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2011년 11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합작회사로 창립한 호텔앤에어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양사의 부정기편 항공사업을 총괄 등 전세기사업을 주력해 오면서 초창기 괄목할 성장을 거듭해 왔지만 여행시장의 환경이 급변하면서 수익모델에 한계점이 드러나 창립한지 만 10년 만에 청산작업의 막바지에 다달았다.

 

이미 양사는 채권채무 관련해 대손처리를 분담하고, 잉여금은 양사로 배분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대표 외 1명이 출근하면서 청산 마무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호텔앤에어 직원 중 모두투어 직원 4명은 복귀 후 희망퇴직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최윤수 호텔앤에어 대표를 포함한 하나투어 파견 직원들에 대한 복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하나투어측은 밝혔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공들인 전세기 깨질라’ 전전긍긍
태국정부, 12월 16일부터 무격리 입국 허용키로
“네이버 안 받으면 우리도 안 받는다”
여행업도 2000만원 1% 초저금리 대출 가능
세이버 예약발권 시스템 업그레이드
“여행업계 실질적 지원 요구”
큐브밸리, 여행업계 수익공유 시스템 선봬
오미크론 여파, 항공/여행주식도 급락
노랑풍선, 풍성한 연말 프로모션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이재성씨 내정
이번호 주요기사
‘공들인 전세기 깨질라’ 전전긍긍
오미크론 여파, 항공/여행주식도 급락
세이버 예약발권 시스템 업그레이드
“네이버 안 받으면 우리도 안 받는다”
“여행업계 실질적 지원 요구”
해리그룹, ‘관광산업NFT’사업 진출
다윈USA, 두바이엑스포 전용 웹 오픈
일본정부관광국, 7일부터 온라인 세미나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이재성씨 내정
큐브밸리, 여행업계 수익공유 시스템 선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