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손실보상제 여행업도 포함하라!

코로나이후 최대 여행인 300여명 총궐기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임인년 새해 전국 여행인 300여명이 종로구 보신각 앞에 집결해 여행업 생존권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하는 가두시위를 가졌다. 여행업계는 코로나19 발생이후 3년차를 맞이했음에도 여행업은 손실보상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벼랑 끝에 내몰려있는 상황이다. 지난9일 300여명의 여행인들은 ‘손실보상제 여행업 포함’ ‘여행업도 집합금지업종’ 등의 구호를 외치며 보신각에 집결해 광화문을 거쳐 청와대까기 가두행진을 펼쳤다.

 

<사진 출처=세계여행신문DB>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불법&편법영업 판치는 ‘현지’
2022년 5월] 여행사 홈쇼핑 실적
‘보라카이 유일의 현대식 고급 리조트’ 아쿠아 보라카이
현지 PCR비용 제각각..."잦은 마찰"
대한항공, ‘인센티브 ADM 계약’ 비대면 전환
아시아나항공 서울여객지점장 교체
교원KRT에서 ‘교원투어’로 변경
리더스항공, 치앙마이 골프 전세기 운영
인천공항공사, 10억원규모 마케팅
인터파크, 해외여행 안심보장 서비스 전개
이번호 주요기사
최근에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