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모두투어 여행박람회, 일본관은 없다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19-08-09 오전 9:59:05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모두투어는 오는 9월 개최되는 모두투어 박람회에서 일본관을 제하기로 결정했다. 기업 이미지를 고려할 수밖에 없었던 모두투어 측의 결정에 일본정부관광국(이하 JNTO)은 아쉬움을 표했다.

 

 

모두투어와 일본정부관광국(이하 JNTO)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하기 이틀 전 만나 박람회에 대한 의견을 조율하는 시간을 가졌다.

 

 

JNTO는 모두투어 박람회가 문화 교류의 장이기도 하니 끝까지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일본 여행 수요가 줄어들자 애초 박람회 참여 예정이었던 32개의 민간 업체 중 약 23개의 업체가 먼저 불참을 선언했다.

 

 

수익적인 문제와 함께 한·일 양국의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일본관을 운영하기에는 기업 이미지 차원에서 부담이 크다고 모두투어는 밝혔다.

 

 

한편, 모두투어 관계자는 “기존 박람회에서 일본이 차지하던 비중은 15%~20%로 원래 있던 일본 부스 자리를 대체할 사항은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나주영 기자>naju@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새해부터 ‘바람 잘 날 없는’ 하나투어
신규취항 항공노선 첫달 탑승률 ‘합격점’
구멍가게는 이제 그만
고객이 지불한 여행경비 ‘여행사 세액 공제’ 대상 아니다
싱가포르관광청, 홍보대행사 입찰 공지
최고 콜수는 자유투어·투어이천 ‘청도 3일’ 1만3600콜 달성
설연휴 모객 선두는 ‘동남아·베트남’
외국인 개별관광객의 방문 목적, 한류가 60% 이상
제2의 국제공항 자리매김
관광공사,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구축 사업 공모 실시
이번호 주요기사
이슈 PICK ‘화산 악재’
롯데제이티비, ‘비즈니스 클래스 상품’ 잇따라 출시
미얀마국제항공, 역대 최저 운임 발표
중국남방항공, 설 연휴 귀성객 위해 항공기 증편
싱가포르항공, ‘크리스플라이어 메가 프로모션’ 진행
하나투어 애자일팀, 요가 트렌드를 접목시켜 요가 여행 기획
이슈 PICK ‘차세대 플랫폼’ 론칭 카운트다운
‘서비스 VS 재산권’ 논쟁· 집단소송 임박
[인사] 정길영 신임회장 취임 홍석훈 영업총괄부장 선임
지역관광 프로젝트 공모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