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Destination > Local

‘잘츠부르크의 가을놀이’ 알파인 써머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9-11 오후 3:29:57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알파인 써머’는 알프스 농부들에게 일년 중 가장 중요한 행사다. 알프스 산맥을 뒤덮고 있던 눈이 녹으면 농부들은 초원으로 소,양, 염소 등을 몰고 와 산장에 머무르면서 가축을 돌봤다. 수세기 동안 이어져 온 전통이다. 오늘날 알파인 써머는 전통적인 농경문화를 넘어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그중 빠질 수 없는 체험이 산 중턱에 있는 오두막에서 머물러 보는 것. 잘츠부르커랜드(Salzburgerland)에는 관광객들에게 알파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자격을 보유(Almsommer 증서 보유)한 173개의 오두막이 있다.

 

 

정통적인 외관을 가지고 있으며 소가 있는 전통적인 산 농업을 하는 등 까다로운 기준을 가지고 수여하는 증서인 만큼 증서를 받은 오두막을 찾으면 진정한 알파인 생활을 경험할 수 있다. 방문객들은 하이킹을 하거나 케이블카를 타고 오두막에 다다른다. 오두막에서는 직접 재배한 농작물과 지역 농산물로 만든 음식물을 제공한다. 또한 방문객들은 건초 수확이나 치즈 만들기 체험 등 오두막에 머무르는 동안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내달부터 무급휴직
상장여행사, 매출없이 얼마나 버틸까?
급여 삭감 현실로... 여행업 시름 깊어져
하나투어, 15개 해외법인 청산
타이항공 법정관리에 의한 구조조정
박종필 PAA 회장, 여행사 사장단 초청… ‘포스트 코로나 간담회’ 개최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화물 수송으로 버티고 있지만 적자 ‘눈덩이’…국토부는 ‘규제’
이번호 주요기사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COVID-19 주간 브리핑] 일본
[업계 동향]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며 버티며, 준비한다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북마리아나제도, 관광객 입국 허용
에미레이트항공, ‘전직원의 30%’ 3만 명 줄인다
백신, 영웅을 기다린다
나라면 유럽 여행 간다? 안 간다?
결제, 현금으로 했는데 환불은 바우처만 된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