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여행업계에 관광기금 150억 특별융자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9-11 오후 4:45:36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문화체육관광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에게 관광진흥개발기금(이하 관광기금) 특별융자를 실시한다.

 

 

이번 특별융자에서는 특히 한국 관광객의 일본 여행 취소에 따라 직접 피해를 입은 국외여행업체에 대해 기존 2억 원이었던 운영자금 융자 한도를 5억 원으로 상향한다. 반면 일반여행업은 기존 한도인 10억 원을 그대로 유지한다.

 

 

또한 융자 금리로 기존 관광기금 융자조건인 1.5%보다 0.5% 인하된 1%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특별융자 대상자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융자액이 있다 하더라도 이와는 별도로 융자한도 내에서 추가적으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이번 특별융자 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최근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용계획을 변경해 150억 원 규모의 긴급 특별융자 예산을 편성했다.

 

 

앞으로 특별융자를 받고자 하는 업체는 오는 27일까지 한국관광협회중앙회(이하 중앙회/ 인사동 소재)에 방문해서 신청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10월8일에 중앙회에서 개별적으로 선정 여부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며, 선정된 대상자는 10월10일부터 31일까지 융자취급은행에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내달부터 무급휴직
상장여행사, 매출없이 얼마나 버틸까?
급여 삭감 현실로... 여행업 시름 깊어져
하나투어, 15개 해외법인 청산
타이항공 법정관리에 의한 구조조정
박종필 PAA 회장, 여행사 사장단 초청… ‘포스트 코로나 간담회’ 개최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화물 수송으로 버티고 있지만 적자 ‘눈덩이’…국토부는 ‘규제’
이번호 주요기사
차일피일 미루는 ‘해외OTA 실적 공개’
[COVID-19 주간 브리핑] 일본
[업계 동향]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며 버티며, 준비한다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보류’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북마리아나제도, 관광객 입국 허용
에미레이트항공, ‘전직원의 30%’ 3만 명 줄인다
백신, 영웅을 기다린다
나라면 유럽 여행 간다? 안 간다?
결제, 현금으로 했는데 환불은 바우처만 된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