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2020년 11월, 7만686명 출국

전년동기대비 -96.6%…입국객은 6만1764명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1-14 오후 3:27:06 | 업데이트됨 : 2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우리 국민의 2020년 11월 해외 출국객은 전년 동월 209만192명 대비 96.6% 감소한 7만686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우리나라를 찾은 방한 외래객은 전년 동월 145만6429명 대비 95.8% 감소한 6만1764명으로 나타났다.

 

해외출국 목적지는 미국이 4556명(2019년은 17만7888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일본 2800명(2019년 11월은 20만5042명), 홍콩 60명 순으로 조사된 반면 중국과 대만으로의 여행객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항공노선 대규모 감편 정책의 영향을 받아 전년 동월 대비 98.2% 감소했고 일본은 양국간 관광 목적 방문객에 대한 입국 제한 지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99.5%가 떨어졌다. 그 외 아시아 · 중동지역은 전년 동월 대비 94.6% 감소했다.

 

특히 대만은 단체관광객 모객·송객 등 금지조치가 무기한 연장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99.7% 감소했고 홍콩은 대부분의 항공편 운휴 및 아웃바운드 수요 중단 지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99.8%나 감소해 사실상 인적 교류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중동지역은 이동제한명령 및 비자발급 규제 지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91.9% 감소했고구미주/기타 지역 또한 해외여행 금지 조치 지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88.5%가 감소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4차 재난지원금에 여행·관광업 포함
“10만 여행인 울러 나왔습니다”
하나투어 노조, “정리해고 철회하라!” 첫 시위
월디스투어, 15일부로 여행서비스 종료
인터파크, 2차 홈쇼핑도 흥행 성공
하나투어, 창사이래 최초 노동조합 결성
캐나다, 3일 호텔격리 등 입국규정 강화
이유있는 ‘DAA의 변신’
이스라엘, 락다운 해제 등 봉쇄완화
여행업, ‘집합금지업종’으로 지원해달라
이번호 주요기사
하나투어 노조, “정리해고 철회하라!” 첫 시위
여행업 비대위, 민주당사 앞서 성명서 발표
이스라엘, 락다운 해제 등 봉쇄완화
노랑풍선, 포스트코로나 대비 경쟁력 강화
4차 재난지원금에 여행·관광업 포함
캐나다, 3일 호텔격리 등 입국규정 강화
월디스투어, 15일부로 여행서비스 종료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